티스토리 뷰

인사노무길라잡이

포괄임금제 자세히 알려드려요

친절한 모두의 길라잡이 2017.11.21 13:24

포괄임금제 자세히 알려드려요



오늘도 좋은 하루네요^^


이번 시간에는 포괄임금제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질까 해요. 포괄임금제라는 명목으로 해서 회사에서 악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고용노동부에서 운영지침을 발표할 예정이여서 다시 한번 점검이 필요해 졌어요!


포괄임금제란? 

법에 나와 있는 개념은 아니고요. 여러가지 판례등을 종합해 볼때 특수한 경우나 근로자에게 불이익이 없을 경우 인정해 주는 임금형태에요~


다시 말해, 연장이나 야간, 휴일근무등이 사전에 예측이 가능한 경우 정한 범위 안에서는 별도로 수당을 지급 할 의무가 없다는 내용인데요. 


예를 들어서 설명 드리는게 쉬울꺼 같네요~!


EX) 홍길동사원은 월 246.5만원을 받기로 계약함 (포괄임금)

기본급 (월)

 시간급

 시간외수당(월 25시간)

월 급여 (계) 

 209만원

 1만원

(209만원/209시간)

 37.5만원

(1.5만원 X 25시간)

246.5만원 

홍길동 사원의 경우, 매월 25시간의 연장시간(고정OT) 포함되어 계약이 된 경우여서 이 시간 범위내에서는 추가적으로 연장수당을 지급할 의무가 없어요. 그리고 중요한 것 50% 가산하셔야 합니다. 


위의 예처럼 자세히 정해야 하지만 대략적으로 200만원내에 고정OT가 포함시켰다 정도만 표기하고 있어서 혼란이 있기도 합니다. 


이렇듯 매번 이렇게 일일히 체크해서 계산하기 어려운점이 있어서 회사에서는 계산상의 편의를 위해 포괄임금제를 시행하죠. 하지만 대부분 회사에서 포괄임금제를 통해 추가적인 연장수당을 줬다는 생각으로 장시간근로를 허용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정부에서 이 부분에 대해 지도지침을 발표하는 것 같습니다. 



고용노동부에서 발표한 지침이 여러가지 사유로 배포가 되었다가 다시 수정 후 재배포 하려고 하는 듯 합니다. 일단 기존에 발표한 내용을 살펴보면 이렇습니다. 


포괄임금제 유효 요건

1. 포괄임금제는 근로시간 산정이 어려운 경우에 한하여 예외적으로 인정

   (근로시간 산정이 어렵지 않다면 합의가 있어도 무효)

→ 가장 악용이 많았던 일반사무직 직원! 출퇴근시간이 명확히 때문에 근로시간 산정하는데 어려움이 없다고 판단하여 포괄임금제 적용 제외 (다만, 회사 밖에서 근로하는 사람으로 출퇴근시간 유동적인 분은 포괄임금제가 가능하다고 하네요.)


2. 근로시간 산정이 어려워도 반드시 합의가 있어야 함

이부분은 기존에도 승낙을 받야 한다는 지침이 있었지만 대부분 개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서명할 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실효성은 낮을것으로 보여요.

위의 사항이 잘 준수되어 지금까지 포괄임금제라는 이름으로 야근해야 했던 사무직 직원분들에게 희소식이 될 수 있기를 바랄께요~


말로만 일과 가정 양립을 외칠 것이 아니라 제도로서 뒷 받침 되길 바래봅니다.



포괄임금제 말도 많고 탈도 많지만 잘 활용하면 좋은 제도임은 맞는것 같아요. 여러분의 회사에서도 어떻게 운영하시는게 좋을지 고민해 보시길 바랄께요~


그럼 오늘의 포스팅을 마칠께요!

오늘도 화이팅 하세요~!


[인사노무길라잡이] - 연장수당 계산방법 아주 쉬워요!

[인사노무길라잡이] - 근로시간 단축 알려드립니다.

[인사노무길라잡이] - 급여 일할계산 이것만 알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링크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